연합뉴스

서울TV

해변서 일광욕 중 착륙 비행기에 치여 죽을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부러 할 수도 없는 묘기’

너무 이른(?) 착륙으로 해변에서 엎드려 일광욕하는 남자의 등에 착륙할 뻔한 아찔한 상황이 포착돼 화제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최근 독일 북부의 헬골란트 섬에서 유르겐 드러커(52)가 조종하는 경비행기가 해변에서 일광욕을 즐기던 남자를 운 좋게 스치고 지나가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바다에서 육지 방향 모래사장으로 경비행기 한대가 낮게 비행하는 모습이 보인다. 점점 낮게 날아오는 비행기가 모래사장에 꽂아놓은 푯말에 닿을 정도로 낮게 내려앉는다.



비행기가 내려앉는 방향 쪽 모래사장에 한 남자가 일광욕을 즐기며 누워 있다. 비행기 소리에 남자가 뒤를 돌아보지만 피하기엔 너무 늦었다. 남자는 깜짝 놀란 듯 몸을 모래사장 위에 바짝 엎드린다. 다행히도 비행기는 남자의 등 위로 아슬아슬하게 스쳐 지나가고 비행기는 울타리 너머 활주로에 무사히 착륙한다.

하마터면 큰 인명 사고를 낼 뻔한 경비행기 조종사 유르겐 드러커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해변에 엎드려있는 남자를 보지 못했다. 그 남자분께 매우 미안하다”며 “그분이 아무 데도 다치지 않아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사 겸 아마추어 조종사 유르겐 드러커는 지나치게 낮은 비행으로 인해 사람을 위협한 죄로 검찰에 소환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Bild.tv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