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만취 미군 차훔쳐 광란의 뺑소니, 블랙박스 영상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31일 발생한 주한미군 택시 절도 사건과 관련해 서울 강남경찰서가 당시 사건이 기록된 블랙박스 영상을 3일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성남 K16 비행장에 근무 중인 C병장은 지난달 31일 오전 1시 37분경 용산구 한남동의 한 자동차 매장 앞에서 시동을 켜둔 채 정차된 택시를 훔쳐타고 달아났다.

택시기가 A(55) 씨는 시동을 켜둔 채 편의점에 들렀다 이 같은 날벼락을 맞았다. A씨는 사건 발생 직후 경찰에 신고 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오전 2시경 강남대로 논현역 사거리에서 도난 택시를 발견했다.

C병장은 정차중인 그랜저 승용차를 추돌한 뒤 택시를 버리고 골목으로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이 가벼운 부상을 입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대상자로 술에 취해 진술이 어렵고 변호사 선임 후 조사를 받겠다고 요구해 미군에 피의자를 인도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서울 강남경찰서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