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해리어 전폭기 민간 주택가 추락…인명피해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미군 전폭기가 주택가에 추락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4일(현지시간) 오후 4시 20분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임페리얼 인근 주택가에 미 해병대 소속 AV-8B 해리어 전폭기가 추락, 민간 주택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민간 주택과 충돌한 전폭기는 화염과 검은 연기 속에 2차 폭발로 이어졌으며, 이 때문에 인근 주택 2채도 파손됐다.



다행히 충돌할 당시 인근 주택은 모두 비어 있어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전폭기 조종사 역시 추락 직전 비상 탈출을 감행, 가벼운 부상만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임페리얼은 샌디에이고에서 140km 떨어진 곳으로 1만 6000여 명이 사는 도시로, 인구밀집지역에 전폭기가 떨어졌다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다.

한편 해리어 전폭기는 헬리콥터처럼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공격·정찰용 전투기로 알려져 있다.

사진·영상=SmartNews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