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파티 즐기던 학생 100명 바닥 꺼져 봉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우스 파티’에 참석한 100여 명의 학생이 춤을 추다 봉변을 당했다.

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맨체스터 남부 팔로우필드의 한 대학생 임대주택에서 100여 명의 학생이 춤을 추다 마룻바닥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학생들은 마지막 시험을 끝낸 것을 자축하기 위해 ‘하우스 파티’를 마련했다. 영상에서 이들은 그동안의 시험 스트레스에서 해방된 기분을 만끽하며 파티를 즐기고 있다.



하지만 즐거움도 잠시,수많은 학생들의 하중을 견디지 못한 나무 바닥이 무너져 내리면서 파티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한다. 학생들은 90cm 아래 거실바닥으로 빠지면서 서로 뒤엉켜 꼼짝달싹 못 하는 상황에 이른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학생들의 괴성과 웃음이 뒤섞인다.

다행히도 마루가 높지 않아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익명을 요구한 집 주인은 “20년 동안 집에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지역 소방대 관계자는 “썩은 목재가 수많은 학생의 무게를 견디지 못해 발생한 것 같다”고 추정했다.

사진·영상= The Tab, Google Street View / Ti Rexa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