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英 도심서 200여명이 알몸으로 자전거를 탄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도로 한복판에서 알몸으로 자전거를 타는 행사를 가져 화제다.

영국의 언론매체 미러는 지난 6일(현지시각) ‘세계나체자전거타기의날(World Naked Bike Ride Day)의 일환으로 영국 맨체스터의 도로에서 열린 행사를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수많은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 길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있다. 속옷만 달랑 입은 사람들도 있고, 완전히 알몸으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도 보인다. 지나가던 사람들은 이러한 광경에 발걸음을 멈추고 신기한 듯 지켜본다.

주최 측은 “이 행사는 단순한 자전거 행사가 아닌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행사다”라며 환경보호를 위한 행사임을 강조했다. 실제로 알몸으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은 등 뒤에 “자전거를 타자”와 같은 문구를 적어 환경친화적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 촉진을 위한 메시지를 전했다. 주최 측은 또한 올해 행사에 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가했다면서 이는 작년 행사의 2배에 달하는 수치라며 만족해 했다.

경찰은 자신의 의지로 알몸을 보이는 것은 현행법상 문제가 되지는 않지만 이 행사로 파생되는 다른 범죄가 없는지 주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나체자전거타기의날 행사는 올해로 9회째를 맞았으며, 영국뿐만 아니라 세계 70여 개국에서 개최되고 있다.

사진·영상=Jennifer Williams, incredible Video/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