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륙의 흔한 요가 클라스 “어마어마 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후난성 창사의 한 공원에서 505명의 임신부들이 12주 이상의 요가 수업에 참가해 세계신기록을 세워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중국 창사 쥐쯔저우 공원에서 505명의 임신부들이 단체로 요가 수업을 진행하여 ‘가장 많은 수가 함께한 요가’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505명의 임신부들은 37분 28초간 요가 수업을 진행하였고 이 기록은 지난 해 중국 광동 쓰촨에서 423명이 함께한 요가 신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영상을 보면 배가 볼록 튀어 나온 임신부들이 모두 똑같은 보라색 요가매트 위에서 보라색 요가복을 입고 무대의 진행에 맞춰 요가 동작을 하고 있다. 워낙 많은 숫자의 사람들이 같은 옷을 입은 채로 같은 동작을 하다보니 그 광경이 신기하면서도 재미있기까지 하다. 임신부들은 팔을 쭉 펴보이기도 하고 고개를 뒤로 제끼기도 한다. 또한 배를 부여잡고 기마자세를 취하며 요가에 열중한다.

그들이 이렇게 재미있는 광경을 연출한 것은 단순히 세계 신기록 때문만은 아니다. 미국에서 가장 큰 청바지 브랜드로 유명한 ‘갭(GAP)’과 ‘리바이스’가 요가 바지 사업에 뛰어들어 중국 내 시장을 잠식할 것이라는 소식에 따라 항의의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실제로 중국서 평일에도 요가 바지를 입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그 수요가 1월부터 꾸준히 증가해왔다. 따라서 갭과 리바이스측은 청바지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자 요가복과 같은 레깅스의 대중화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중국 역시 스케일이 다르네.”, “대륙의 흔한 요가 클라스다.”라는 댓글을 달며 중국의 규모에 새삼 다시 한 번 놀라고 있다.

사진·영상=Boke Cast/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