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다에 뛰어들었는데 거대 백상아리가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에서 함부로 수영하면 안 되는 이유’

실수로 뛰어든 바닷속에서 거대한 백상아리를 만난 남자의 영상이 화제다.

최근 호주 시드니 근처의 항구. 높은 바위 위의 한 남성이 자신의 수영 모습을 담기 위해 수중카메라를 머리에 장착하고 바다로 뛰어든다.

그가 바닷물에 들어간 순간, 바위 위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던 친구가 곧바로 “상어, 상어다! 바로 뒤에”라 소리친다. 그가 상어의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다시 물속으로 들어간다. 그와 가까운 전방에 거대한 백상아리가 어둠을 헤치고 나타나자 남자는 소리를 지르며 소스라치게 놀란다. 상어는 탐색이라도 하는 듯 그의 주위를 그냥 스쳐 지나간다. 도망갈 기회를 놓칠세라 남자는 뭍 방향으로 급히 헤엄쳐 도망가기 시작한다.



잠시 후, 남자가 일으킨 물보라에 상어가 다시 한 번 그에게 다가온다. 이번엔 전보다 더욱 가깝게 다가와 남자를 위협하자 그는 양팔을 들어올려 필사적으로 상어를 내쫓는다. 다행히도 상어는 더 이상 공격하지 않고 꼬리를 흔들며 유유히 사라진다. 남자는 서둘러 해변으로 나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이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호주 바다에서의 수영은 상어 때문에 위험하다”, “운 좋은 남자네요”, “무모한 도전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어요” 등 걱정어린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Terry Tufferson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