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좋은 친구들’ 지성 “느와르풍의 영화 찍고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좋은 친구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이도윤 감독을 비롯하여 배우 지성, 주지훈, 이광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좋은 친구들’은 우발적인 사건으로 의리와 의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세 남자의 모습을 담은 범죄 영화다. 이 작품에서 지성은 가족을 잃고 믿었던 친구들까지 의심하며 진실을 쫓는 남자 ‘현태’역을, 주지훈은 겉보기에는 양아치 같지만 나름의 방식으로 자신과 친구를 위해 야망을 불태우는 ‘인철’역을, 이광수는 친구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민수’역을 맡아 열연했다.


특히 영화 ‘나의 PS 파트너’, 드라마 ‘비밀’, ‘로열패밀리’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 온 지성은 “느와르풍의 영화를 찍고 싶었다”면서 영화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 “ 촬영 내내 너무 즐거웠고 조금의 문제도 없이 서로가 의지하면서 잘 찍었다”면서 함께한 배우들을 칭찬했다.

지성은 영화 ‘좋은 친구들’을 통해 가족을 잃고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인물 ‘현태’로 사건에 다가갈수록 드러나는 진실 사이에서 내적 갈등을 겪는 모습을 묵직하게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꾀할 예정이다.

기존보다 한층 섬세하고 깊어진 지성의 연기가 기대되는 영화 ‘좋은 친구들’은 오는 7월 10일 개봉된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