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광수, “영화 ‘좋은 친구들’ 통해 연기변신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 연기 변신을 꾀한 이광수가 1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연기하면서 있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좋은 친구들’은 세상에 둘도 없는 우정을 나눈 세 남자 현태(지성), 인철(주지훈), 민수(이광수)가 우발적으로 일어난 강도화재사건으로 인해 의리와 의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을 그린 범죄 드라마다.



친구 밖에 모르고 친구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있는 민수 역을 맡은 이광수는 예능에서 캐릭터가 강해 연기 변신을 꾀하는 것이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민수 역이 조금 제게 어려웠다”면서 “관객분들이 민수의 어려운 감정을 느껴 주시면 가장 기분 좋은 칭찬일 것 같다”고 희망했다.

특히 이광수는 영화의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영화 중 구토하는 장면을 실제 구토를 하면서 열연을 펼쳤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도윤 감독은 구토 장면이 실제 장면에서 편집되었다고 말해 이광수를 당황하게 했다. 또 이광수는 촬영이 없는 날에도 커피를 사들고 갈 만큼 이번 촬영에 애정을 가지고 임했다는 뒷이야기도 전했다.

최근 예능 뿐만 아니라 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와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간기남’ 등을 통해 차세대 개성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광수의 새로운 연기 변신을 한 번 더 기대해본다.

한편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광수를 비롯해 지성, 주지훈, 이도윤 감독이 함께 했다. 친구라도 결국 상대와 내가 같은 지점에 설 수 없다는 이도윤 감독의 날카로운 성찰이 담긴 ‘좋은 친구들’은 다음 달 10일 개봉한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