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좋은친구들’ 주지훈 “이렇게 죽는구나 생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좋은 친구들’의 제작 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압구정CGV에서 열렸다.

영화 ‘좋은 친구들’은 우발적인 사건으로 의리와 의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세 남자의 모습을 담은 범죄 영화다. 이 작품에서 지성은 가족을 잃고 믿었던 친구들까지 의심하며 진실을 쫓는 남자 ‘현태’역을, 주지훈은 겉보기에는 양아치 같지만 나름의 방식으로 자신과 친구를 위해 야망을 불태우는 ‘인철’역을, 이광수는 친구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민수’역을 맡아 열연했다.



특히 이 날 제작발표회에서 인철 역을 맡은 주지훈은 촬영과정에서 생긴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느와르 풍의 영화다 보니 배우들의 부상이 끊이지 않았으며 특히 유독가스 장면에서 “유독가스가 위로 올라간다는 걸 모르고 연습은 1층에서 하고 촬영은 2층에서 했다”며 “촬영에 집중하느라 누구 하나 밖으로 나가지 않고 촬영에 임해 ‘이렇게 죽는구나’라는 생각까지 했다”고 전했다.

또, 보험왕이면서 보험사의 돈을 떼 먹는 속물 근성을 가진 ‘인철’역을 소화하기 위해 오히려 살을 찌웠다면서 “배우가 캐릭터를 따라가는 것이니까 당연하다”라고 말해 연기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주지훈은 이를 통해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 기존의 작품에서 선보였던 로맨틱한 모습을 탈피하고 야누스적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한편 그간 단편 영화를 통해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과 내면의 심리를 탁월하게 묘사해 극찬을 받아온 이도윤 감독이 범죄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도 어떻게 내면의 갈등과 고민들을 담아냈는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화 ‘좋은 친구들’은 오는 7월 10일 개봉된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