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985년 막내 김주성과 노장 허정무 ‘그땐 그랬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전행정부 국가기록원은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맞아 한국 대표팀의 선전과 월드컵 본선 진출 60주년을 기념해 ‘6월 이달의 기록’ 주제로 ‘한국 축구, 월드컵에 도전하다!’로 정하고 관련 기록물을 13일 홈페이지(www.archives.go.kr)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에 소개되는 기록물은 동영상 15건, 사진 16건 등 총 31건으로, 1950~1990년대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도전 모습, 2002년 한·일 월드컵의 명장면 등을 담고 있다.

1985년 멕시코 월드컵 예선전을 치르고 입국한 월드컵 축구 대표팀 선수들을 소개하는 대한뉴스 영상을 보면, 원정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이 인도네시아를 4대1로 이기고 귀국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당시 첫 번째 골을 터뜨린 변영주 선수의 소개를 시작으로 최순호, 허정무, 김주성 선수의 모습과 경기장면을 볼 수 있다.

32년 만에 한국이 월드컵에 진출한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는 조광래, 최순호, 허정무, 박창선, 김주성 선수의 초호화 멤버들로 구성됐다. 당시 대표팀은 아르헨티나와 첫 경기에서 1대3으로 볼리비아와는 1대1 무승부를 기록했고, 이탈리아와의 마지막 경기에서는 2대3으로 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밖에 1969년 서울운동장에서 열렸던 일본과의 멕시코 월드컵 예선전과 1973년 뮌헨 월드컵 아시아지역 대표 결정짓는 한국과 호주의 경기를 소개한 대한뉴스 영상 등도 볼 수 있다.

국가기록원은 “월드컵 진출을 위해 대표팀의 땀과 국민들의 응원이 담긴 기록을 보면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해 본다”고 밝혔다.

사진·영상=안전행정부 제공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