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줌의 재로 변한 美 절벽 위 호화주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붕괴 위기에 처한 절벽 위 호화주택이 결국 화염에 휩싸였다.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13일(현지시간) 텍사스주(州) 힐 카운티 휘트니 호수 절벽 위에 지어진 호화주택이 최근 붕괴 위기에 처하자 불을 사용, 소각시키는 방법으로 저택을 철거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철거 전문가들이 점화제를 던져 저택에 불을 붙인다. 잠시 후, 저택 곳곳에 던져진 점화제가 화재를 일으키고 저택은 금세 화염에 휩싸인다. 시커먼 연기가 목조로 건축된 저택을 통째로 삼켜버린다. 결국, 저택은 붕괴하고 절벽 아래 호수로 떨어지고 만다. 70만 달러(한화 약 7억 1200만원)의 호화주택이 무용지물이 되는 순간이다.

호화주택이 위치한 땅은 석회암 지대로 2012년에도 약간의 균열이 생겨 지질학자들이 땅과 주택을 검사, 균열 보완 작업을 시행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석회암 지대는 지난 4월부터 또다시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skynews /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