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하철 객차에서 이상한 자세로 잠든 남자, 결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기에도 힘든 자세로 지하철 객차에서 잠을~’

퇴근길 지하철 객차 좌석에 등을 걸친 채 잠이 든 남자의 영상이 화제다.

영상에는 영국 런던의 지하철 객차 안 한 남성이 보인다. 마치 벌을 받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이 남자는 사실 깊은 수면 중이다. 남성은 등 부위 반을 좌석 쪽에 걸친 후, 굽힌 무릎으로 중심을 지탱하며 두 손을 가지런히 배 위에 모은 채 자고 있다. 객차의 흔들거림에도 남자는 흐트러짐 없이 잠을 이어 간다. 남성의 모습이 편안해 보이진 않지만, 단잠에 빠진 것은 확실해 보인다.



이상한 자세로 오랫동안 잠이 든 주인공은 데본에 사는 가난한 제프 베리(52). 반스타플역에서 하차해야 하는 그는 자정이 지나서야 역무원에 의해 잠에서 깨어난다. 달콤한 잠의 대가는 가혹했다. 이날 제프는 어두컴컴한 밤길 30km 거리를 5시간 동안 걸은 후에야 집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떻게 저 자세로 잠을 잘까?”, “앞으론 지하철 이동 중엔 잠자지 마세요”, “제프에게 박수를~”등 다양한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SportNews247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