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월드컵 출전 기념 32가지 축구묘기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의 몰래카메라 대가로 알려진 코미디언 레미 겔라드(Remi Gaillard)가 최근 몰래카메라가 아닌 축구 묘기 영상을 자신의 공식 사이트와 SNS 계정에 게시해 누리꾼들로부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그가 지난 6일 공개한 이 영상에는 축구공을 이용한 32가지의 묘기 장면이 나온다. 영상을 보면 멀리서 공을 차 목표물을 맞추는 것은 기본이고, 벽으로 공을 차 굴러가고 있는 타이어 속으로 공을 통과시킨다. 또 굴러가는 카트 속으로 공을 집어넣는가 하면 공중으로 날린 자신의 신발을 공으로 맞추기도 한다. 그야말로 축구 묘기의 하이라이트를 모아놓은 듯 하다.

이런 방식으로 구성된 32가지의 축구 묘기는 레미 겔라드가 살고 있는 프랑스 남부의 몽펠리에 도처에서 촬영된 것으로,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하는 32개국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레미 겔라드는 32개국 각 나라의 유니폼을 입고 묘기를 펼쳐 보인다.

레미 겔라드는 “39년 인생을 운동을 즐기며 보냈다”면서 “묘기 축구를 훈련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한 결과 이런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말해 운동에 대한 그의 열정을 느끼게 했다. 그는 각 장면마다 수십 시간을 들여 이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의 이러한 노력은 헛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그가 올린 영상은 일주일이 조금 지난 현재 700만에 가까운 조회 수를 보이고 있으며, 월드컵 시즌에 맞춰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사진·영상=Rémi GAILLARD/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