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심장 쫄깃해지는 90도 수직 ‘썬더볼트’ 롤러코스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롤러코스터의 첫 경험, 황홀 그 자체’

88km 속력, 35m 높이에서 90도로 떨어지는 9인승 롤러코스터가 화제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브루클린 코니 아일랜드 ‘루나 파크’의‘썬더볼트’(Thunderbolt) 롤러코스터가 일반인에게 첫 공개 돼 운행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썬더 볼트’는 수직으로 35m 고공에 올랐다가 시속 88km 속력으로 직각 경사각 아래로 떨어지며 618m에 달하는 레일 위를 달리는 9인승 롤로코스터다.



현 ‘썬더 볼트’의 자리에는 1925년에서 1982년까지 운행한 나무로 만들어진 ‘썬더 볼트’가 있던 자리다. 미국 놀이공원 역사의 살아있는 기구로 인정받은 목조 ‘썬더 볼트’는 그 형태를 유지, 전시되어 오다 2000년 가을 해체작업에 들어가 최근 강철로 만들어진 썬더볼트로 다시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코니 아일랜드’는 뉴욕 브루클린 남단 해변에 위치한 놀이공원으로 2010년 재개장한 루나 파크에는 84년 전통의 사이클론을 비롯해 전투기를 탄 듯한 스릴감을 느낄 수 있는 ‘에어 레이스’, 100피트 높이의 상공에서 빠르게 도는 회전 그네 ‘브루클린 플라이어’등 20여개의 최신형 놀이기구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영상= Julia Xanthos nydailynews / New York Daily News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