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떻게 찍었지?” 야영지 찾은 불곰,지척서 촬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영지에 머물다 돌아가는 불곰의 모습을 한 야영객이 카메라로 포착해 화제다.

영국의 인터넷 매체 데일리메일은 지난 15일(현지시각) 한 야생동물 보호가의 카메라에 잡힌 불곰의 모습을 소개했다. 이 영상에는 야생동물 보호가가 아주 가까운 곳에서 카메라로 포착한 불곰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영상을 보면, 곰이 어슬렁 어슬렁 걸어와 하품을 한다. 그리고는 강바닥을 한참 바라보다가 자리에 앉아 휴식을 취하더니 다시 어디론가 사라진다.

알래스카 야생동물보호국의 기술자 드류 해밀턴이 촬영하고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이 영상은 2만 2000여 건의 공유를 받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누리꾼들은 “귀여운 곰이다”, “찍는 사람은 무섭지도 않나보다”라고 말하며 신기해 하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불곰을 촬영한 곳은 알래스카 주 맥닐강 주립 수렵금지구역(McNeil River State Game Sanctuary)으로, 이곳은 불곰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으로 잘 알려져 있다. 매년 6월부터 8월까지 불곰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밀집지역이기도 하다.

한편 알래스카 맥닐 관계자는 곰으로 인해 죽은 사람은 아직 보고된 바 없지만 야영객들이 조심스럽게 곰을 대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영상=TheJewishSong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