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임자 만났네!’ 럭비경기중 난입한 스트리퍼 태클 걸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럭비 경기장에 침입한 남자 스트리퍼를 경비원이 럭비선수처럼 제압하는 영상이 화제다.

지난 14일 뉴질랜드 더니든의 포사이드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 최강의 럭비팀 ‘올블랙’과 영국 ‘잉글랜드’의 경기 중 한 남성이 옷을 벗은 채 경기장에 난입했다.

보통 경기장에 난입한 스트리퍼들은 경비원이 설득해 경기장 밖으로 안내하거나 둘 이상의 경비원에 의해 쫓겨나는 모습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 남성은 경기장을 잘못 선택한 모양이다.



남성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경기장 한가운데를 배회하자 젊은 경비원 중 한 명이 쏜살같이 달려와 태클을 걸어 그를 제압한다. 경기보다 더 박진감 넘치는 모습에 관중들이 환호한다. 예상치 못한 경비원의 태클에 충격을 받고 쓰러진 남성은 결국 제대로 된 스트립쇼도 하지 못한 채 경기장에서 끌려나간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