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첫 경기 진 일본, 매너 만큼은 승리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경기는 졌지만 일본 팬들의 매너가 외국 언론들의 찬사를 받았다.

16일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15일(한국시간) 브라질 헤시피의 아레나 페르남부쿠 경기장에서 코트디부아르에 1-2로 패한 일본 관중들이 빠져나간 경기장을 청소하는 일본 축구팬들에 대해 보도했다.

아쉽게 역전패당한 자국의 축구를 지켜본 일본 팬들. 선제골을 넣고도 소극적인 경기 자세로 임한 자국 대표팀 선수들에게 화를 낼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성숙한 일본의 축구팬들은 달랐다며 찬사를 보냈다.

브라질 현지인이 찍은 영상에는 경기가 끝나고 관중들이 빠져나간 객석을 일본 축구팬들이 커다란 파란색 비닐봉지를 들고 쓰레기를 줍는 모습이 담겨 있다. 관중석 사이사이를 누비며 쓰레기를 줍는 그들의 모습은 일부 사진기자들에게 포착됐으며 외신들은 그들의 모습에 일제히 찬사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월드컵의 모든 문제를 취급하는 트위터 계정 ‘월드컵 프로블럼스’(World Cup Problems)는 “경기 후 일본 축구팬들이 스탠드 일부분을 청소하고 있다”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영국 메트로는 “축구 팬들이 대개 경기에서 패한 뒤에는 경기장을 지저분하게 만드는 것으로 소문나 있지만 일본 팬들만을 달랐다”며 “자국의 패배에도 훌륭한 태도를 유지하며 쓰레기를 주우면서 스스로를 위로했다. 이것은 요즘 경기장에선 좀처럼 보기 어려운 장면인 것은 분명하다”고 평했다.

야후스포츠(야후 브라질)는 “일본에서는 경기가 끝난 후, 쓰레기를 줍는 것이 관습이지만 세계 대부분 나라에서는 매우 특이한 풍경일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 World Cup Problems twitter /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