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中 구순 노인, 갇힌채 굶다 한 달만에 구출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구순 노인이 자녀들에 의해 갇힌 채 굶다가 한 달만에 구출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영국의 인터넷 매체 데일리메일이 1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후난성에 사는 샤오밍 츄이(여)란 이름의 이 90세 노인에게 자녀들은 한 달 동안 침실에 가둔채 음식을 주지 않았다. 노모는 자녀들이 나갔을 때 이웃들이 창문을 통해 주는 약간의 오트밀과 물로 목숨을 부지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자녀들은 구순 노모가 병들자 그 수발 및 비용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굶겨서 죽게 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들은 그녀를 방에 놓아둔 채 문을 잠궈버렸고, 음식을 주지 않았다. 집을 방문하는 외부 사람들에게도 그녀를 보지 못하도록 했다.



결국 이웃들중 이름을 밝히지 않은 누군가 이같은 상황을 인터넷에 올렸고, 경찰이 이를 인지하게 됐다. 경찰은 “지난 주말 인터넷에서 노인의 비참한 상황을 인지하고 뼈만 남은 상태의 그녀를 구출했다”면서 “그때 그녀가 처음 내뱉은 말은 ‘먹을 것을 달라’였다”고 말했다.

이 노인의 딸과 아들은 현재 존속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