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산 정상에서 시속 275km로 낙하, ‘윙수트 비행’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발 1400미터의 산 정상에서 윙수트를 입고 뛰어내린 남성들이 화제라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남성 두 명이 중국 장가계에서 윙 수트를 입은 채, 해발 1400미터의 천문산 정상에서 뛰어내렸으며 이들은 시속 275km 속도로 골짜기 사이를 비행했다고 전했다.

이들이 선보인 비행 방식은 무동력으로 몸을 공기에 맡긴 채 활강 비행을 하는 익스트림 스포츠의 하나인 ‘윙수트 비행’이다.

외신들은 ‘천문산’ 정상은 상당히 위험하기 때문에 극한의 스포츠 활동이 금지되고 있음에도 이들은 극한의 상황을 즐기기 위한 열망 때문에 뛰어내리는 것을 강행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산 정상에서 뛰어내린 후 1400m의 긴 구간을 날면서 고프로 카메라로 본인들의 비행을 촬영했다.



그들이 공개한 영상은 말이 필요 없을 만큼 시원하고 짜릿함을 선사한다.

이번 ‘윙수트 비행’에 참여한 나기미아노브(29)씨는 “풍경이 정말 아름다웠다. 구불구불한 도로를 오르는 관광버스를 보는 것도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영상=Caters News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