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 줌의 재로 변한 245억짜리 초호화 요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호화 요트가 화염에 휩싸이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다.

21일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출라비스타 조선소 선착장에서 화재가 발생, 2천4백만 달러(한화 약 245억 원) 상당의 초호화 요트가 소실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조선소 인근 해상에 있던 샌디에이고 보트 선장 커트 롤이 조선소의 시커먼 연기를 목격, 자신 소유의 드론(Drone: 원격으로 조정되는 소형 무인항공기)을 띄워 촬영한 장면이다.



무인 항공기 드론이 조선소 선착장에 점점 다가가자 뭍 위 작업장에서 수리 중인 초호화 요트가 화염에 휩싸인 모습이 보인다. 하늘 높이까지 시커먼 연기를 내뿜는 배는 34m 크기의 ‘북극곰’(Polar Bear)이란 이름을 가진 배로 가격이 자그마치 245억 원에 달하는 초호화 요트다.

오전 9시 15분경 초호화 요트에 발생한 불을 끄기 위해 약 100여 명의 조선소 노동자들이 투입됐지만 결국 화마에 휩싸인 ‘북극곰’을 살리진 못했다.

한편 경찰 측은 화재 원인이 배 주위에서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불이 ‘북극곰’에 옮겨붙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수리를 위해 조선소에 맡겨진 ‘북극곰’의 소유자는 한 반도체 회사의 회장직을 은퇴한 79세 ‘래리 조다스’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Kurt Roll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