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술취해 도로 위 악어 구하려다 80바늘 꿰맨 사나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에서 악어를 만나면 그냥 지나가세요~!’

술에 취해 도로에서 만난 악어를 옮기려다 봉변을 당한 남자가 화제다.

21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루이지애나주 설퍼의 한 도로에서 만난 3.3m 크기의 악어를 옮기려던 남성이 악어에 물려 80바늘을 꿰매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글렌 보닌과 두 명의 친구들은 설파의 남쪽 도로를 타고 오다가 악어와 마주하게 된다. 차량 소통이 많은 도로 위 악어가 위험하다고 생각한 이들은 악어를 옮기기 위해 차에서 하차한다.

차에서 내린 글렌과 친구들이 악어에게 다가간다. 가까이서 본 악어의 실제 크기는 3.3m. 거대한 악어가 겁을 먹지 않게끔 이들은 셔츠를 벗어 눈을 가린 채 악어의 꼬리를 잡아 갓길로 이동시킨다.



풀숲이 가까워진 갓길 가장자리. 악어를 마저 옮기기 위해 이들이 또다시 노란색 셔츠로 얼굴을 가린다. 이들의 노력을 아는 듯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악어도 미동 없이 가만히 있는 모습이다. 글렌이 꼬리를 잡은 친구를 도와 악어를 옮기려는 순간, 갑자기 악어가 고개를 돌려 글렌의 손을 문다. 갑작스러운 악어의 공격에 놀란 글렌이 뒷걸음치며 쓰러진다. 한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다는 악어에게서 글렌의 손이 다행히도 빠져나가는 순간이다.

한편 술에 취해 무모한 객기(?)를 부린 글렌의 대가는 처절했다. 그는 악어의 이빨에 물린 자국을 봉합하기 위해 80바늘을 꿰매야 하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사진·영상= Glen Bonin facebook/ ENDOPLASMIC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