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술 취해 패스트푸드점 직원 희롱한 10대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술에 취해 패스트푸드점 직원을 희롱한 10대들의 행동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랭커셔카운티 번리에 위치한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10대 2명이 술에 취해 여직원 2명을 놀리며 희롱했다.



영상을 보면, 패스트푸드점에서 10대 2명이 음식을 포장해가는 손님에게 튜브 막대를 휘두르며 장난을 친다. 손님이 이를 비난하자 그들은 바닥에 죽는 시늉을 한다. 그러다가 또 패스트푸드점 직원에게 다가가 막대를 휘두른다. 이어 기분 나빠하는 직원의 머리를 막대로 내려치고 낄낄대며 비웃는다. 흥분한 직원은 “나가”를 소리치면서 그들을 밖으로 내쫓는다. 그러나 그들은 밖으로 뛰쳐나온 여직원을 계속해서 막대로 치며 놀려댄다.

직원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한 후, 10대 소년들은 당시 술에 취해 그런 장난을 친 것을 인정했다. 그러나 “튜브 막대는 뼈대가 없어 안전하기 때문에 우리가 한 행동은 위험하지도 않았고 오히려 재미있었다. 누구도 다치지 않았다. 우리는 왜 그녀가 기분 나빠하는지 모르겠다”며 사과를 거부했다. 또 “직원도 우리를 쫓아오며 똑같이 위협했다. 사과하고 싶지 않다. 직원이 오버하는 것이다”고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직원은 “과한 행동”이었다면서 그들의 장난과 뻔뻔함에 항의했다.

한편, 이 영상은 당시 장난을 친 10대 소년들의 친구 중 한 명이 촬영 후에 재미있는 영상이라고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온라인상으로 퍼졌다. 누리꾼들은 “개념 없다”, “장난이 심했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사과하지 않는 10대 소년들의 무례함을 비난하고 있다.

사진·영상=Shazzy Mazzy1/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