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술취한 보조 투우사 황소 고삐 놓쳐 투우장 아수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술에 취한 보조 투우사가 군중 속으로 황소를 풀어놓으면서, 투우 경기장 안이 아수라장이 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 등 외신들은 최근 페루 남부 아야쿠초 지방의 한 투우 경기장에서 발생한 사건이라고 전하며, 술에 취한 보조 투우사가 황소의 밧줄을 풀어주는 실수로 인해 몇몇 관중들이 부상을 당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덧붙였다.

사고 당시 투우장에는 많은 관중들이 모여 있었는데, 이들 역시 보조 투우사와 마찬가지로 술에 취해있었다. 이들은 황소 앞에서 망토를 휘두르며 마치 투우사처럼 행동하다 황소에 받치며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하게 된 것이다.



영상을 보면 성난 황소에 맞서 무모한 용기를 선보이다 혼쭐나는 남성들의 모습과 그런 위험한 행동에 동참한 남편을 혼내며 뒤통수를 때리는 여성의 모습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외신들은 이 사고로 최소 10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부 주민들은 음주로 인해 이번 사건을 초래한 보조 투우사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유튜브: New03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