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질투심에 친구폭행후 구정물 마시게한 10대 소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질투로 인해 또래 여학생을 때리고 길가의 구정물을 먹게 하는 10대들의 모습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분노가 일고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 첼랴빈스크 코르키노에서 4명의 10대 학생들이 또래 친구 한 명을 집단으로 구타하고 심지어 길가에 고인 구정물을 마시게 했다고 전했다.

영상을 보면, 가해 학생들이 여학생 한 명을 바닥에 엎어뜨리고 길가의 물을 마시도록 강요한다. 피해 여학생이 이를 완강하게 거부하자 여학생의 얼굴을 발로 가격하기도 한다.



이 영상은 가해 학생들이 찍은 것으로 자신들의 SNS에 보고 즐길 요량으로 업로드하면서 공개되었다. 후에 우연히 이 영상을 보게 된 학생들의 선생님은 가해 학생들을 징계하고 피해 학생에게 사과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가해학생들은 피해 학생이 먼저 자신의 부모를 욕해 본 때를 보여주기 위해서 그런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피해 여학생은 자신의 SNS를 통해 그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오히려 폭행을 당했다고 반론을 펼쳤다.

결국 이 사건은 가해학생 중 한 명이 자신의 남자친구가 피해 여학생을 쳐다보는 것에 질투심을 느껴 벌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피해 여학생은 가해자들의 사과를 받아낸 후, 전교생들이 모인 앞에서 그들의 행동을 비난했다. 피해 여학생의 친구 중 한 명은 “친구는 가해학생들의 얼굴을 똑바로 쳐다보며 그들에게 굴욕을 줬다”면서 자랑스러워했다.

사진·영상=TonyLeak/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