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다시 태어나고 싶은 남자, 질 모양 거대 조각상에 갇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캠퍼스 내에 있는 거대 질 모양의 조각상에 갇힌 남자가 극적(?)으로 구조돼 화제다.

23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20일 독일 북부 칼우의 튀빙겐대학교의 미국 교환학생 중 한 남학생(22)이 캠퍼스 내에 설치된 거대한 질 모양의 대리석 조각상 안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22살의 젊은 교환학생은 캠퍼스 내에 서 있는 거대한 조각상을 통과하려고 안으로 들어간다. 다시 태어나기를 바라는듯한 그가 반대쪽 질 모양의 좁은 통로 쪽으로 나오려는 순간, 그의 발목이 틈 사이에 걸려 꼼짝달싹할 수 없게 된다.

결국, 그는 친구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관들의 도움을 받아 질 모양 조각상으로부터 구조된다.



이 황당한 사건은 그의 친구 에릭 구즈만이 해외 이미지 공유 사이트인 임그르(Imgur)를 통해 부끄러움에 빨갛게 상기된 얼굴로 질 조각상에 끼인 채 엎드려 있는 친구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유명해졌다.

이날 튀빙겐대학교 내엔 소방차 5대와 22명의 소방관이 조각상에 끼인 미국 교환학생을 구하기 출동했다.

한편 거대한 질 모양의 조각상은 페루 작가 ‘페르난도 데 라 자라’의 ‘파이-차칸’(Pi-Chacan)이란 이름의 작품으로 2001년부터 튀빙겐 대학 내에 설치돼 있었으며 페루 인디오들의 언어로 ‘사랑 나누기’란 의미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Erick Guzman Imgur / ChannelHD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