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저공비행의 끝판왕, 지면에 놓인 국기를 줍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 출신의 조종사 세자르 팔리스토크가 선보인 아찔한 곡예비행 영상이 화제다.

세자르 팔리스토크가 비행기 날개를 이용해 바닥에 놓인 국기를 들어 올리는 기이한 묘기를 선보이는 영상이 공개되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위험하지 않나? 날개가 부러질 것 같다”, “바닥과 닿으면 마찰이 대단할 듯”, “아슬아슬하다”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Escuadrilla Hangar del Cielo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