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강물에 사람 떠내려가는데 낄낄거리며 촬영만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루마니아에서 강을 건너던 한 부부가 물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부부를 지켜보던 사람들이 이들을 돕기는커녕 낄낄거리며 촬영한 영상이 공개 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건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남부 지우 강을 건너던 칼린 니아구(47)와 그의 아내 다나(45)가 강을 건너려던 중 폭우로 인해 갑자기 강물이 불어나면서 발생했다.

논란이 된 영상에는 니아구 부부가 수레를 끄는 말과 함께 지우 강을 건너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런데 불어난 물로 인해 말이 수레를 끌고 강을 건너는 데 상당히 어려움을 겪는다.

한 어부가 이들 부부를 돕기 위해 물에 뛰어들어 긴 나무를 이용해 말에게 채찍을 휘둘러 방향을 잡아주려고 한다. 그러나 강물에 휩쓸리지 않고 강둑에 도달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결국 니아구 부부를 도와주던 어부는 더 이상 어떻게 할 도리가 없자 돌아서고, 얼마 지나지 않아 두 부부는 시야에서 사라진다.

니아구 부부와 어부의 목숨이 위태로운 아찔한 상황이었음에도, 근처에 있던 사람들은 이들의 모습을 촬영만 한다. 낄낄 웃는 소리까지 들린다.

“여자가 죽었나봐. 하하”라고 웃는 소리와 함께, “다 죽었어?”, “아저씨 어디가?”라는 농담까지 해 충격을 준다.



현지경찰은 사건 발생 몇 시간 후 잠수부가 강에서 부부의 시신을 찾았으며, 이들을 돕기 위해 물에 뛰어들었던 어부는 다행히 살아남았다고 전했다.

이 사건은 현재 경찰이 조사중에 있으며,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한 사람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유튜브: Adevărul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