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처음 본 사람 뺨 때리기 실험영상 ‘THE SLAP’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낯선 사람들끼리 서로 뺨을 때리는 실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로스앤젤레스 영화감독 ‘맥스 랜디스’가 만든 ‘찰싹’(THE SLAP)이란 제목의 낯선 사람들끼리 서로 뺨을 때리는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40명의 서로 모르는 사람이 만나 자신을 소개하며 서로 뺨을 때리기 시작한다. 처음 만난 사람을 서로 때려야 하는 어려운 상황 속에 어색함과 긴장감이 흐른다. 어색함을 잊기 위해 장난 삼아 준비운동을 하는가 하면 서로를 때리기 전 농담을 주고받는다.

인종과 성별, 다른 신체 조건을 가진 40명의 낯선 사람들은 선뜻 서로를 때리지 못하지만 곧이어 실험에 충실해진다. 낯선 이에게 뺨을 때리고 뺨을 내주는 이들의 모습이 교차편집 된다. 40명의 낯선 사람 중엔 ‘식스센스’의 꼬마 역을 맡았던 배우 할리 조엘 오스먼트(25)도 출연했다. 낯선 여인 앞에 선 오스먼트가 자신을 소개하자 그녀는 “누군가를 때려야 하는 이 상황이 너무 흥분된다. 그러나 정말 미안하다”고 전하며 뺨을 때린다 . 왠지 그들의 뺨을 주고받는 모습이 행복해 보인다.



이 영상의 연출은 맡은 랜디스는 “이것은 실험이다. 카메라 앞에 두 사람에겐 그들 자신을 숨길 방법이 없다”면서 “파괴적인 요소가 없는 폭력은 포옹할 수 있는 사랑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90만 80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한편 맥스 랜디스 감독은 처음 본 20명의 남녀가 서로 키스를 나누는 모습을 담은 ‘퍼스트 키스’(FIRST KISS)를 제작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영상= Uptomyknee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