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낮잠자던 소, 오토바이에 치여 ‘영원히 잠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토크로스 운전자가 낮잠을 자던 소를 덮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최근 러시아 스타브로폴 지역에 위치한 한 모토크로스 경기장에서 발생했다. 모토바이커 세르게이 미스첸코(23)와 그의 친구 이반 히립코브(24)가 자고 있던 소를 발견하지 못해 일어난 사고다.

당시 사고 순간은 헬멧에 부착된 소형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다.

공개된 30여초 분량의 영상을 보면 비포장 트랙을 미스첸코가 앞서가고 그 뒤를 히립코가 달리고 있다. 문제는 미스첸코가 언덕을 점프해 넘는 순간 발생한다. 언덕 아래 자고 있던 소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미스첸코의 오토바이가 그대로 소를 치고 만 것. 이어 달려오던 히립코브 역시 소를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한다.



오토바이에 치인 소는 안타깝게 현장에서 죽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고 직후 미스첸코는 “우리 때문에 소가 죽었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고, 마사코 역시 “정말 자고 있는 소를 보지 못했다”고 말하며 미안함을 전했다.

데일리메일은 사고가 난 해당 모토바이커 경기장은 오랜 기간 방치된 탓에 풀이 무성히 자라, 인근 소들이 자주 풀을 뜯어먹기 위해 온다고 소유주의 말을 빌려 전했다.

사진·영상=데일리메일, 유튜브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