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야구경기서 저질댄스 추는 소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구 경기 중 카메라가 자신을 비추자 저질댄스를 추는 한 소년의 영상이 동영상 공유 사이트 바인(Vine)에 게시되면서 전 세계의 누리꾼들로부터 큰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마이애미 말린스와 뉴욕 매츠의 경기에서 한 소년이 춘 저질댄스가 경기보다 더 화제라고 전했다.



영상을 보면, 야구 경기 도중 카메라가 관중석을 비추자 그곳에 있던 사람들이 흥분해 손을 흔든다. 그중에서도 격정적으로 춤을 추는 한 소년이 유독 눈에 띈다.

이 소년은 티셔츠를 위로 올려 상반신을 드러내고 허리를 민망할 정도로 돌린다. 게다가 입을 크게 벌리고 혀를 날름거린다. 야구장에서 울려 퍼지는 라틴 음악의 비트에 맞춰 이런 저질댄스를 추는 소년의 모습은 대형 스크린을 통해 야구장에 모인 수천 명에게 생중계 되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웃기다”, “애 같지가 않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사진·영상=bizipapo/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