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앗!’ 가슴 노출한 것처럼 보이게 하는 착시 속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을 중심으로 ‘가슴에 자유를(Free The Nipple)’이라는 여성 상의 노출 권리 운동이 전개되는 가운데 이 운동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가슴 노출 착시 속옷’이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 사는 로빈 그레이브스와 미셸 라이틀이 가슴을 노출한 것처럼 착각하게 만드는 비키니 상의를 제작해 판매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타타 탑(Ta Ta Top)’이라는 이름의 이 비키니 상의는 피부색과 똑같은 바탕에 젖꼭지 모양을 인쇄해 언뜻 보면 가슴 노출을 한 것처럼 보이도록 만든다.

로빈과 미셸은 자신들의 웹사이트를 통해 “여성의 가슴은 무언가 특별하고, 보호받아야 하고, 감추어져야 한다는 인식이 있다”면서 이 비키니 상의는 이러한 인식을 타파할 목적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 비키니 상의는 밝은 피부, 중간 피부, 어두운 피부 세 가지 색상으로 판매되어 자신의 피부색에 맞춰 구매할 수 있으며, 가격은 28달러(한화 약 3만 원)다. 또 판매 수익 중 일정 금액(3달러)이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된다.

한편, ‘가슴에 자유를(Free The Nipple)’ 운동은 가슴 노출 사진 게재를 인스타그램이 허가하지 않자 데미 무어의 딸 스카우트 윌리스가 상의를 탈의한 채로 뉴욕 거리를 돌아다닌 것이 기폭제가 되어, 지난 1일에는 워싱턴스퀘어공원에서 약 20여 명의 시위자들이 가슴을 노출한 채로 시위를 펼치는 등 미국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사진=Ta Ta Top/인스타그램

영상=YouTube NewsTV2HD/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