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케이트보드 타고 순찰하는 경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순찰하는 경찰이 있어 화제다.

25일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의 스케이트보드 타는 조엘 츠비키 경찰관에 대해 보도했다.



조엘 츠비키는 경찰차로 순찰을 하는 다른 경찰관들과는 다르다. 그는 도시의 공원이나 학교 구석구석을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누비며 주민들을 돕는다. 그의 스케이트보드에 새겨진 커다란 그린베이 경찰 마크와 순찰차의 경광등처럼 깜빡거리는 앞,뒤 부분에 설치된 LED 조명이 꽤 인상적이다.



10년 동안 경찰 생활을 해온 그는 ‘스케이트보드 캅’이 되기 위해 4년 동안 스케이트보드 타는 훈련을 해왔으며 2년 전부터 ‘스케이트보드 캅’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스케이트보드는 경찰업무를 수행하는 데에 있어 좋은 순찰 도구”며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순찰을 하는 것은 신속하게 주민들에게 접근할 수 있으며 그들과 커뮤니이션을 하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스케이트보드 캅, 최고!”, “멋진 경찰임이 틀림없다”, “조심해서 타시기를…” 등 응원하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Leo10Messi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