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석방으로 감옥서 풀려나자 춤추는 연쇄강간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살 아이를 성폭행한 연쇄강간범이 감옥에서 풀려나면서 춤을 추는 장면이 포착되어 온라인상에서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호주의 한 연쇄강간범이 재범의 위험이 높다는 판결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감옥에서 석방되었다고 전했다.

연쇄강간범은 15살 때부터 지금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강간 행각을 벌여왔으며 피해자 중에는 9살 아이도 있었다. 특히 그는 9살 아이를 성폭행한 후 가석방으로 풀려났으나 5주 만에 다시 성폭행을 저질러 큰 파장을 일으켰다.



영상을 보면 연쇄강간범이 교도소 문 앞에서 얼굴에 미소를 잔뜩 머금은 채 신이 난 듯 몸을 좌우로 흔들더니 유유히 자리를 떠난다.

법원은 지난 26일 이 연쇄강간범에게 가석방을 선고하며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이로써 그는 10년간 관리 감독을 받게 되며 야간 시간 외출이 제한된다. 또한 16살 이하의 아이와 연락하거나 대화할 수 없다.

법원의 이러한 판결에 대해 경찰과 검찰은 “재범이 우려되는 범죄자에게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력하게 반대했다.

한편 누리꾼들도 “소름 끼치는 춤이다”, “판결이 이해가 안 된다”며 가석방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영상=9 News Perth/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