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트럭 적재함에서 졸다 문열려 추락하는 남성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속도로를 달리던 트럭에서 떨어진 남성이 차들이 달려오는 가운데서도 목숨을 건져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서부 블라디미르 부근 고속도로에서 트럭 컨테이너 문에 기대어 자고 있던 한 남성이 문이 열리면서 길 한복판에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고속도로 분기점에서 흰색 트럭이 좌회전을 한다. 그 순간 트럭 컨테이너의 문이 열리면서 한 남성이 도로 한복판으로 떨어져 버리고 만다. 그 순간 그 뒤를 빠른 속도로 뒤쫓아오던 차가 가까스로 그를 피해 지나간다. 그는 그제야 잠이 깼다는 듯 일어나 어디론가 걸어간다.

경찰은 그를 향해 수많은 차들이 달려오는 가운데 트럭에서 떨어져도 살아난 첫 번째 남자가 될 것이라며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순간을 안전하게 넘긴 것이 기적이라 설명했다.

당시 트럭을 운전하던 이 남성의 친구는 이런 상황을 인식하지 못한 채 계속해서 가던 길을 갔으며, 공원에 잠깐 들러 친구와 함께 담배를 피우려다 그가 사라진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영상=Elisa Emmanuel/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