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월드컵 관람 중 벌떡 일어나는 휠체어 탄 장애인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드컵 경기 중에 관중석에 앉아 있던 하반신 장애인들이 벌떡벌떡 일어나는 상황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미러가 지난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세계축구연맹(FIFA)은 경기장에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는 장애인 좌석을 마련하고 입장료를 조별리그 경기 기준 3등급 좌석과 같은 90달러(약 9만1000원)로 정했다. 그러다 보니 1등급(175달러), 2등급(135달러)에 비해 가격이 저렴해 많은 사람들이 장애인으로 위장하고 있는 것이다.

미러는 세계축구연맹(FIFA)이 경기시작 전 특별할인티켓을 장애인과 연금 수령자, 학생, 심지어 살찐 사람들에게 판매하는 과정에서 쟁탈전이 심해져 암시장 또한 커졌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이하 한국시간) 에콰도르와 프랑스 경기가 열린 브라질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촬영된 영상을 보면, 검은 옷을 입은 한 남성이 자신의 휠체어로 걸어가 앉는 황당한 모습을 보여준다.

한편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개막전이 열리던 지난 13일 상파울루 경기장에서도 휠체어석에 앉아있던 남녀가 벌떡 일어서서 응원을 하는 사진이 논란이 됐었다.

세계축구연맹은 장애인을 가장한 입장은 불법이고 사기라며 이를 강력히 경고했다.

사진·영상=MrHITENGLISH/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