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기장 난입한 담비 잡던 축구선수 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경기 중 담비(Marten)가 출현, 이를 잡으려는 축구선수가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해 화제다.

지난해 3월 10일 스위스 베른의 툰 경기장에서 열린 스위스 슈퍼리그 FC 툰과 취리히 축구 경기에 위즐처럼 생긴 족제비과 동물 담비가 무단침입(?)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전반전이 시작된 2분 45초 상황. 공격하는 취리히팀 앞으로 담비 한 마리가 보인다. 선수들의 움직임에 놀란 담비가 경기장 밖으로 도망친다. 잠시 뒤, 담비가 그라운드를 누비며 경기장 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닌다. 때아닌 담비의 난입에 경기도 중단된다. 양 팀 선수들이 힘을 모아 담비를 쫓아내 보지만 소용이 없다.



5분여간 담비 때문에 경기가 중단되자 이를 보다 못한 취리히 수비수 로니 베니토가 나선다. 그가 몸을 날려 담비를 잡는다. 자신의 질주를 막는 것이 못마땅한 듯 담비가 그의 오른손을 깨물자 베니토가 아픈 듯 손을 뿌리치며 흔들어 보인다. 하지만 용감한 그의 모습에 관중들이 박수와 환호를 보낸다.

잠시 뒤, 베니토가 의료진의 치료를 받는 동안 장갑을 낀 같은 팀 골키퍼 다비드 다 코스타가 담비를 이어받아 스테프가 준비한 자루에 넣자 담비의 소란은 끝이 난다.

한편 이날 경기는 담비를 포함한 홈팀 FC 툰의 12명 선수가 싸웠지만, 취리히가 4 대 0으로 FC 툰에 대승을 거뒀다.

사진·영상= The Telegraph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