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유천 ‘해무’ 첫 스크린 데뷔 “멀미약 중독됐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조건 해야겠다는 마음은 당연히 있었다. ‘어떻게 해서든 들어가고 싶다’고 할 정도로 무조건 하고 싶었다”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해무’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박유천이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해무’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해무’는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여섯 명의 선원들이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해무를 만나는 상황에서, 밀항자들을 실어 나르게 되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 장르의 영화다.

박유천은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을 시작으로 ‘옥탑방 왕세자’, ‘보고싶다’, ‘쓰리데이즈’ 등 다양한 캐릭터들을 소화하며 호평을 얻었다. 그런 그가 ‘해무’를 통해 첫 스크린 나들이에 나서며 새로운 연기에 도전했다.

박유천은 이번 작품에서 갓 뱃일을 시작한 순박한 막내 선원 ‘동식’ 캐릭터로 열연했다.

박유천은 “티저 예고편이 얼마 전 공개되고 나서 너무 긴장되고 떨렸다”며 “영화를 찍고 개봉하기까지 이런 기다림이 있다는 걸 처음 느꼈다. 지금도 많이 긴장된다”고 털어놨다.



해상 촬영이 많아 배우들의 고충이 컸을 영화 ‘해무’에 대해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춤을 잘 춰서 (배 멀미가) 덜하지 않았나”라고 묻었고, 이에 박유천은 “그런 거와는 상관없다. 멀미를 굉장히 많이 했다.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항상 멀미약을 줬는데, 나중에는 멀미약에 중독이 되더라. 육지에서 촬영할 때도 습관적으로 멀미약을 찾을 정도였다”고 말해 고된 해상 촬영 과정을 짐작케 했다.

김윤석은 박유천에 대해 “나이에 비해 독립적인 세상 경험이 많더라. 보기와 달리 온실에서 곱게 자란 도련님이 아니었다”고 말하며 “기본적으로 연기에 대한 자세나 공동 작업에 대한 자세가 정말 잘 돼 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윤석은 이어 “그런데 곧 군대에 간다고 한다. 아마 다녀오면 더 잘 할 것”이라고 말해 발표회 현장을 웃음 짓게 했다.

영화 ‘해무’는 박유천을 비롯해 김윤석, 문성근, 이희준, 김상호, 유승목 등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함께한 영화로 오는 8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