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버팔로 항문에 머리 박혀 발버둥치는 새끼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냥한 버팔로의 엉덩이에 머리가 박힌 새끼 사자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에는 지난 2011년 8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북동쪽에 위치한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18마리의 사자 가족이 두 마리의 버팔로를 사냥한 모습이 담겨있다.

사자들의 공격을 받고 죽은 버팔로를 암사자 한 마리와 새끼 사자 한 마리가 먹고 있다. 하지만 새끼 사자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새끼 사자의 머리가 버팔로의 항문에 박혀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 버팔로가 죽으면서 벌어진 항문을 통해 내장을 먹으려고 하다 아예 머리가 들어가버린 것으로 짐작된다. 맹수들의 경우 먹이를 사냥하면 부드러운 내장부터 먹는 습관이 있다.



어린 사자는 몸을 뒤집기까지 하면서 머리를 빼내려고 발버둥쳐 보지만 소용이 없다. 곧이어 휴식을 취하고 있던 암사자 한 마리가 새끼 사자를 구하려는 듯 다가오지만 그냥 내버려둔다. 이를 지켜보던 관광객들이 새끼 사자를 걱정하기 시작한다.

한편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관광객에 의하면 “새끼 사자가 걱정돼 다음 날 아침 버팔로가 있는 곳을 다시 찾아갔지만, 다행히 암사자들이 버팔로를 다 뜯어먹고 새끼사자를 이미 구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사진·영상= laliaztlan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