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브라질 고가도로 붕괴, 차량 깔리며 21명 사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4 브라질월드컵 개최 도시에서 고가도로가 붕괴돼 사람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에서 공사 중인 고가도로가 붕괴해 최소 2명이 사망하고 19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붕괴한 고가도로는 월드컵으로 인한 교통체증을 완화하기 위해 도로 확장 일환으로 새로 건설 중이었으며, 월드컵이 열리는 에스타디오 미네이랑에서 불과 5km 떨어진 장소에 있다.

브라질 당국은 이 사고로 시내버스 1대, 작업 중인 공사 트럭 2대, 승용차 1대가 내려앉은 고가도로에 깔리면서 버스 운전사 1명과 신원미상의 승객 1명 등 최소 2명이 사망했으며, 버스에 탑승해 있던 13명의 승객을 포함 19명 이상이 부상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무너진 고가도로 밑에는 매몰된 차량이 1대 더 있으며 탑승자의 수나 생존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붕괴된 고가도로는 월드컵 기간에 맞춰 건설될 예정이었지만 공사가 지연돼 완공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한편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브라질에선 지난 6월에도 상파울루 모노레일 공사장에서 건설 근로자가 사망하는 등 브라질 월드컵과 관련해 총 9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영상= Brazil Military Police, G1.GLOBO.COM / Redação Uai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