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린아이 향해 인종차별 욕 쏟아내는 호주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차에서 어린아이를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서슴지 않는 막무가내 여성의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유튜브에 게재된 2분 47초 분량의 영상에는 지난 5월 30일 호주의 뉴캐슬행 기차에서 한 중년 여성이 기차의 통로를 막아선 상태로 한 여성과 그녀의 아들로 보이는 학생에게 소리를 지르고 있다. 중년 여성의 뻔뻔한 행패에 모자는 어이없다는 표정을 짓는다.



싸움은 중년 여성이 모녀의 또 다른 자녀가 앉아 있는 자리 옆 빈자리에 앉으려고 하자 12살 남짓한 어린아이가 자리 주인이 있다고 하면서 시작됐다. 화가 난 중년 여성이 아이에게 심한 욕설과 함께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것이다. 이런 그녀의 모습을 뒤쪽에서 지켜보던 아이의 엄마가 중년 여성에게 항의하자 막무가내 여성은 도리어 화를 내며 경찰에 신고 전화를 한다.

객차의 승객들이 그녀의 모습에 야유를 보내지만, 그녀는 더 당당해 하며 소란을 피운다. 여성은 여기서 더 나아가 자신에게 험담한 승객들을 휴대전화로 채증하며 조롱 섞인 말투로 승객들을 비웃기까지 한다. 막무가내 여성의 태도에 객차 승객들도 질린듯하다.

사진·영상= atom ant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