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샴쌍둥이 자매와 사랑에 빠진 남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사람의 마음을 얻기도 쉽지 않은데 두 여성의 마음을 한꺼번에 얻은 남성이 화제다.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인도 콜카타에서 45년간 외롭게 지내던 샴쌍둥이 자매가 마침내 사랑을 찾았다며 샴쌍둥이 자매가 동일한 한 남성과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간가·자무나(45) 샴쌍둥이 자매와 사랑에 빠진 남성은 자시무딘 아흐메드다. 그는 현재 교사로 일하고 있으며 샴쌍둥이 자매가 일하고 있는 서커스단의 사운드 엔지니어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되었다.

아흐메드와 샴쌍둥이 자매는 현재 인도 콜카타 인근 마을에서 7개월간 동거 중으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간가·자무나 자매는 “그의 진실된 사랑에 우리 자매 모두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라면서 “아흐메드는 정말 유머러스하고 친절하다”고 아흐메드의 매력을 밝혔다.

아흐메드도 “우리는 지금까지 살아온 것 중에 지금 가장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라며 “가끔 밤늦게까지 대화를 한다. 한 번은 새벽 4시까지 대화를 하고 그 다음날 아침 늦게 일어난 적도 있다”라고 말하면서 그들의 행복한 삶을 귀띔했다. 하지만 그들은 마을에서 결혼을 허락해주지 않을 것을 알기에 결혼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몸 하나에 머리가 둘, 팔이 넷, 다리가 셋인 상태로 태어나 마을에서는 거미 자매(Spider Sisters)로 유명한 간가·자무나 자매는 샴쌍둥이로 태어났을 당시 가난한 형편으로 치료를 할 여건이 되지 않았고 결국 버림받았다. 이후 자매는 지금까지 서커스단을 통해 생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자매는 샴쌍둥이로 태어난 것을 신의 뜻으로 받아들이기로 하고 이후에도 분리수술을 거부한 바 있다.

사진=Barcroft India

영상=Barcroft TV/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