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공습으로 폐허된 건물서 영아 16시간만에 극적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폭탄 공습으로 폐허가 된 건물에서 2개월된 영아가 극적으로 구조돼 화제다.

12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9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도시 알레포의 폭파된 건물 잔해에 묻혀 있는 남자 아이가 16시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되는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생후 2개월 된 ‘마흐무드 을빌디’란 이 남자 영아는 반군 거점 도시 알레포에 시리아 정부군의 배럴 폭탄(기름 드럼통에 폭발물인 TNT와 금속조각, 인화물질 등을 채워 만든 폭탄) 공습이 이어지면서폭파된 건물 잔해에 묻혔다.

영상에는 공습이 끝난 후, 알레포 시민방위대(ACD)가 폐허가 된 건물 잔해 밑에서 들려오는 어린 아기의 울음소리를 듣고 구조작업을 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16시간의 긴 구조활동 끝에 드디어 잔해더미 속 어린 아기의 머리가 보인다. 아기는 콘크리트 가루에 뒤덮인 채 작은 파편에 머리 부위를 부상당한듯 피를 흘리는 모습이다. 구조대원 중 한 명이 잔해를 파헤쳐 아기의 머리를 한 손으로 감싸 조심스레 끄집어낸다.



시리아 알레포 시민방위대는 구조 영상을 공개하며 총 16시간에 걸친 구조작업 끝에 아기와 아기의 엄마를 무사히 구조했다고 덧붙였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 측은 “지난 2011년 3월 시리아 내전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총 17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3분의 1은 민간인이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 Aleppo civil defence UsMSVideo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