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방파제서 추락해 돌 사이 낀 소녀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파제 돌 사이에 다리가 낀 어린 소녀가 극적으로 구조돼 화제다.

12일 영국 메트로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남 웨일즈 뉴 키(New Quay)의 한 해안에서 방바제 돌 사이로 추락해 다리가 낀 어린 소녀를 극적으로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왕립구명보트협회(Royal National Lifeboat Institution, RNLI) 소속 애버라에론 지역의 구조팀원들이 구명정을 타고 신속하게 사고 현장에 도착하는 모습이 보인다. 서둘러 사고 현장으로 간 구조팀원들은 방파제 돌 사이에 빠져 꼼짝달싹할 수 없는 소녀를 발견한다.

밀물이 밀려올 위급한 상황. 7톤에 달하는 거대한 방파제 돌 사이에 다리가 껴 좁은 공간 속에 갇혀있는 소녀를 안정시킨다. 이어 구조대는 소녀에게 가위를 전해주며 돌 사이에 끼여 있는 그녀의 웰링턴 부츠(발목 위까지 오는 장화)를 찢어보라고 요구해 보지만 힘이 빠진 소녀에겐 여의치 않다.



결국, 구조팀은 구조대원 중 가장 나이가 적은 톰 에반스(17) 대원을 투입한다. 헬멧과 조끼를 벗은 에반스 대원이 소녀 뒤쪽 좁은 공간으로 비집고 들어가 어렵사리 소녀의 부츠를 찢고 소녀를 구하는 데 성공한다. 작은 체구를 가진 17세 젊은 구조대원이 파도가 밀려올 위급한 상황에서 소녀를 살린 셈이다.

사진·영상= TERRY GILLIAM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