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월드컵 폐막식,샤키라 ‘섹시 그물의상’ 입고 열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롬비아 출신 세계적인 팝가수 샤키라가 1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열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독일과 아르헨티나의 결승전 시작 전 폐막식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속이 훤히 비치는 붉은색 그물 의상을 입고 나온 샤키라는 ‘La La La(브라질 2014)’를 불러 월드컵 폐막식에 참가한 축구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무대에 선 샤키라는 그물 의상 탓에 각선미는 물론 속살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섹시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공연으로 샤키라는 2006년 독일월드컵,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 이어 3회 연속 월드컵 폐막식 무대를 장식한 영예를 안았다.

한편 독일은 아르헨티나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 승리를 거두며 24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사진·영상= 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 Super Sport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