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슈퍼주니어M’ 조미 “내 취미는 맛집 탐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에서 6년 동안 살면서 맛집을 찾아다니는 게 취미였다. 그래서 한국 멤버들보다 맛집을 훨씬 더 많이 알 것이다.”

SM C&C, 중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 YOUKU와 TODOU 등 한중 미디어그룹이 공동제작하는 ‘슈퍼주니어M의 게스트하우스(이하 게스트하우스)’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슈퍼주니어M 중국인 멤버 조미가 이같이 밝혔다.



특히 한국어와 중국어가 가능한 조미는 이 날 중국 매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양국의 언어를 자유롭게 구사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게스트하우스’에서도 통역사의 역할을 맡은 조미는 “저는 중국에서 온 외국인이니까 중국 팬들의 마음을 더 잘 알 수 있을 것 같고 슈퍼주니어M 멤버들과 중국 팬들이 소통이 잘 되도록 도와주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게스트하우스’는 한국의 숨겨진 매력을 찾아가는 여행 리얼 버라이어티로 슈퍼주니어M은 한국을 찾은 중국 팬들에게 자신들만의 개성이 담긴 투어 플랜을 제시하는 ‘슈퍼가이드’로 활동한다.

이날 현장에는 헨리를 제외한 슈퍼주니어 M 멤버 6명(려욱, 규현, 동해, 조미, 은혁, 성민)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슈퍼주니어M의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소개와 각오 등을 전했다.

’슈퍼주니어M의 게스트하우스’는 오는 21일부터 중국 참가자들을 모집하고 9월 SBS와 SBS플러스, SBS funE, SBS MTV 등을 통해 첫방송 예정이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