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앗싸!’… ‘혹성탈출2’ 관람하는 침팬지 반응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침팬지들이 영화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을 극장에서 관람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16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사우스 캐롤라이나 머틀비치 사파리 공원의 2살짜리 침팬지 한 쌍인 발리(Vali)와 수그리바(Sugrive)가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이하 혹성탈출2)을 관람하기 위해 극장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모처럼 극장을 찾은 발리와 수그리바는 영화 관람 전 다른 일반인들처럼 팝콘과 음료수를 구입한다. 멸종 위기의 인류와 진화한 유인원 간의 생존 전쟁을 그린 ‘혹성탈출2’을 보기 위해 상영관 의자에 앉아 있는 침팬지들의 반응은 어떨까?

극장 안이 암전되고 영화가 시작되자 침팬지들은 함께 간 사육사들 무릎에 앉아 스크린을 진지하게 바라본다. 그들 앞에 자신들과 비슷한 유인원들이 스크린에 등장하자 호기심을 가진 채 내심 진지한 표정이다.



무서운 장면이 나오자 어린 침팬지들은 겁먹은 아이처럼 사육사에게 고개를 돌리기도 하고 양손으로 눈을 가리기도 한다. 이어 재밌는 장면이 나올 때엔 연신 손뼉을 치고 신이 나는 장면이 나올 땐 흥분한 나머지 소리마저 지른다. 2시간이 넘는 영화를 보며 지루할 때쯤엔 팝콘을 집어 먹는 모습이 인간과 전혀 다르지 않다.

이날 이들이 관람한 영화 ‘혹성탈출2’는 PG-13(13세 미만의 어린이는 보호자 동반이 필요한 등급)의 다소 폭력적인 영화였지만 자신들의 사육사와 함께 오랜만에 극장을 찾은 침팬지들은 마냥 즐거운 듯 보인다.

한편 발리와 수그리바는 2011년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과 2013년 ‘호빗: 스마우그의 폐허’, 2014년 ‘호빗: 다섯 군대 전투’ 등의 영화도 개봉 상영관에서 관람한 적이 있다.

사진·영상= MYRTLE BEACH SAFARI, ABC News.com / ABC News Video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