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운전자 머리 위로 다른 차 날아가는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뮬러 자동차 경주에서 하마터면 끔찍한 차 사고가 날뻔한 순간이 포착돼 화제다.

16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4일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의 경주용 자동차 레이스에서 50대 남성이 운전하는 포뮬러 차 위로 뒤따르던 차량이 아슬하게 비껴 날아가는 순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행운의 사나이’는 렉스에어(Lexair: 유압기 전원이나 밸브, 공작 기계 부속품 등을 만드는 회사) 주식회사의 사장 웨스 알렌(55). 아찔한 사고는 그가 일곱 바퀴째 접어들었을 때 발생한다.



영상에는 시속 209km로 달리는 그의 차가 보인다. 4대의 포뮬러 차가 그를 앞서고 있다. 트랙의 코너에 이르자 저마다 속도를 줄이며 뒤차가 추월하지 못하도록 방어 운전을 펼친다.

곧이어 또 다른 코너에 진입하는 순간, 선두 차량에서 한쪽 바퀴가 빠지면서 뒤따르던 차와 추돌사고가 발생한다. 예상치 못한 사고에 알렌도 속도를 줄인다. 이때 갑자기 알렌의 차가 덜컹거리면서 그의 헬멧 바로 위로 속력을 줄이지 못한 흰색 포뮬러 차가 아슬하게 비껴 날아간다. 날아간 차량은 알렌의 앞차와도 추돌할 뻔하지만 간신히 위기를 모면한다. 한바탕 소동에 멈칫했던 알렌은 곧바로 그들을 뒤로하고 달리기 시작한다.

이날 사고는 자칫 큰 불상사가 일어날 뻔한 위험천만한 사고였지만 부상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웨스 알렌은 트랙을 끝까지 완주해 우승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JukinVideo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