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물에 빠진 아이 인공호흡으로 소생시키는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익사 직전의 아이를 살린 경찰관이 화제다.

17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의 한 가정집 수영장에 빠져 익사 직전의 상황에 빠진 2세 남아에게 한 경찰관이 심폐소생술을 시행, 목숨을 살리는 순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집 뒷마당 수영장에 빠져 의식을 잃은 어린 소년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아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 경찰관 클리블랜드 이스마엘 퀸타나의 몸에 장착된 카메라에는 그가 아이에게 급박하게 흉부 압박을 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 퀸타나의 흉부 압박이 계속되고 아이의 이모가 그의 지시에 따라 인공호흡을 시행한다. 잠시 후, 아이가 물을 토해내며 의식이 돌아온다.



아이의 이모 신시아 코너는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어린 조카가 수영장 물 가까이에서 놀다가 파손돼 있던 울타리가 넘어가면서 물에 빠지게 됐다”며 “경찰들이 조카를 물에서 끄집어냈을 때, 그는 파랗게 된 입술을 떨며 의식이 없었다”고 밝혔다.

구사일생의 기적을 만든 경찰관 퀸타나는 “이 도시에서 8년 동안 경찰관 일을 해오면서 꽤 심각한 일들도 겪었지만, 이번 경우가 가장 무서웠던 유일한 시간이었다”고 심정을 고백했다.

한편 2세 남아는 병원으로 이송돼 이틀간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Cleveland Police / USA TODAY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