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살려줘요!” 자살하려 뛰어내리다 마음 바뀐 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살을 시도하려 난간에 매달려 있는 젊은 부부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있다.

17일 영국 메트로는 최근 중국 광동성 주해의 한 아파트에서 자살하기 위해 난간에서 뛰어내리려는 20대 젊은 부부 멍 류우(26)와 메이 커(25)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젊은 부부는 목숨을 끊기 위해 각자 유리조각으로 자신의 손목을 그어 자살을 시도하지만 실패하고 만다. 곧이어 부부는 밀폐된 아파트 내부에 가스를 틀어놓고 불을 붙여 폭발로 자살을 하지만 죽기엔 폭발이 너무 약했다. 결국 이들은 마지막으로 아파트 난간에서 뛰어내리기로 한다.



잠시 후, 더는 물러설 곳이 없는 젊은 부부가 난간 앞에 선다. 아파트 아래로 뛰어내리기 위해 난간 밖에 선 부부가 위태로워 보인다. 드디어 뛰어내리려는 순간, 남편 멍 류우가 자살하려던 마음을 갑자기 고쳐먹는다. 뛰어내리려던 아내 메이 커가 가까스로 남편의 목을 잡고 매달린다. 힘이 빠진 아내 메이 커가 떨어지려는 찰나 가스 폭발로 현장에 출동해 있던 긴급구조대가 아래층 난간에서 그녀를 받아내 구조한다.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젊은 부부는 남편 멍 류우의 잦은 외박으로 인한 싸움이 계속되자 이혼을 놓고 말싸움을 하던 중 둘 다 자살을 하기로 해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젊은 부부는 공공주택에서의 가스 폭파 혐의로 형사 처벌에 직면해 있으며 세 번의 자살 시도에도 불구, 자신들은 여전히 서로 사랑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CEN / YouTube News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rk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